Facebook이 국내 중소기업의 활동에 대한 분석을 담은 ‘퓨처 오브 비즈니스(Future of Business)’ 설문조사 결과를 인포그래픽으로 공개했습니다.

퓨처 오브 비즈니스는 Facebook과 OECD, 세계은행이 협력해 마련한 전 세계 22개국에서 Facebook을 적극 활용하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월간 온라인 설문조사 프로그램입니다. 국가경제의 중요한 축을 이루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이해를 높임과 동시에 각 기업의 규모, 고용, 연령, 경영진 성별, 온라인 활용도 등을 분석해 향후 성장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해당 설문조사는 2016년 2월 전 세계 17개국을 대상으로 처음 시작됐으며, 현재 한국을 포함한 22개국에서 매달 실시되고 있습니다.

2016년 12월에 실시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하는 인포그래픽에 따르면, 한국 중소기업의 32%가 자사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 운영을 위해 온라인 도구를 사용하는 주요 목적으로는 “잠재적 신규 고객에 대한 광고”(64%), “고객 또는 공급업체와의 의사소통”(56%), “영업 시간 및 연락처 관련 정보 제공”(48%) 등이 꼽혔습니다. 아울러, 설문조사에 참여한 중소기업 중 41%가 향후 6개월 동안 고용 성장률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아래의 다운로드를 통해 Facebook의 이번 인포그래픽을 만나보세요. 퓨처 오브 비즈니스 웹사이트(http://www.futureofbusinesssurvey.org/)에서도 더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SMESurveyInfographic_New countries_Dec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