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7월 22일, Facebook은 경찰청과 협력해 아동 실종 사건 발생 시 Facebook에 경보를 띄워 실종 아동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돕는 Facebook 실종 경보(AMBER Alerts)를 아태지역에서 최초로 한국에 도입했습니다. 실종 경보는 실종 아동의 사진 및 간략한 신상 정보, 실종 지역 및 아동을 찾는 데 도움이 되는 주요 정보를 담고 있는데요, 경보를 받은 사람들은 내용을 다시 조회하거나 Facebook 친구들과 해당 경보를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실종 아동이 발생할 경우, 아이를 찾는 데 있어 매 분, 매 초가 중요합니다. Facebook은 어떻게 하면 체계적으로 실종 아동 수색에 도움을 줄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을 바탕으로 정확한 정보를 보다 빠르게 공유해 수색 지역에 있는 사람들이 수색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앰버 경보를 마련했습니다.

실종 아동 발생 시 경찰청이 경보 발령 여부를 결정하며, 실종 아동의 이름 및 특이사항 등에 대한 소개와 사건 발생 당시 정황이 Facebook에 등록됩니다. 이후 경찰청은 실종 경보가 해당 지역 내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될 지 설정하게 되며, 이에 따라 얼마나 많은 Facebook 사용자들의 뉴스피드 상에 실종 경보가 표시될지 결정됩니다. 실종 경보는 Facebook의 뉴스피드 상에서만 표시되며, 휴대전화 등을 통한 별도의 알람을 동반하지 않습니다.

앰버경보_고해상도사진

Facebook 실종 경보는 이미 미국에서 수 년간 이용된 바 있습니다. 실종 경보를 통해 실종 아동이 가족에게 안전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도움이 된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습니다. 지난 1996년 이후 미국에서만 767명이 넘는 실종 경보의 도움으로 무사히 귀가했습니다.

Facebook은 실종 경보(AMBER Alerts)의 한국 도입을 통해 보다 많은 실종 아동을 가족의 품에 돌려보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