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은 오늘,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지역 사회와 전 세계에 귀감이 되는 여성 12인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매년 3월 8일은 더 평등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 여성들의 업적을 기리는 세계 여성의 날이다. Facebook이 공개한 총 12개의 이야기는 지역 사회 혹은 전 세계에 변화를 도모하기 위해, Facebook을 활용해 사람들을 격려하고 고무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낸 실제 여성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여성이라면, 히잡으로 머리를 가리게 하는 이란 출신의 기자인 Masih Alinejad는 여성이 머리카락을 가릴지 여부를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나의 비밀스러운 자유”(My Stealthy Freedom آزادی یواشکی زنان در ایران)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란에서 자란 마시흐 역시 7세부터 히잡을 착용해야 만 했으며, 의회에서 보도를 하던 중 머리카락이 보였다는 이유로 구타를 당할 뻔하기도 했다.

“나의 비밀스러운 자유”는 2014년, 여성들이 머리카락을 가리지 않은 사진을 올리면서 다른 여성들에게도 “비밀스러운 자유”의 순간을 공유하자고 제안하는 것으로 시작됐다. 이란을 포함해 전 세계 지역에서 수백 장의 사진이 게시되자, Masih는 Facebook 페이지를 개설해 히잡 문화에 대한 여성들의 공론을 만들어냈다. 여기에는 목숨과 명예를 건 수천 명의 여성들이 머리를 가리지 않은 자신들의 사진을 올리면서 큰 호응을 얻었다.

Masih는 올해 제네바 인권 민주주의 회의(Geneva Summit for Human Rights and Democracy)에서 초대 여성 인권상(Women’s Rights Award)를 수상했다.

 

Profile

Photo credit: Amy Lombard

라이베리아 몬로비아에서 가족과 함께 델라웨어로 이주한 라이베리아계 미국인 기업인인 Shoana Cachelle은 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한 공포가 미국 내 아프리카인에 대한 공포로 이어져, 9살짜리 딸이 등교 첫날부터 바이러스가 있는 게 아니냐는 놀림을 받자, 이 같은 부정적인 인식에 맞서겠다고 결심했다.

Shoana는 친구가 올린 부정적인 인식을 타파하자는 내용의 Facebook 게시물을 보고, 3명의 라이베리아계 여성과 함께 “우리는 바이러스가 아니라 라이베리아인입니다(#IAmALiberianNotAVirus)” 캠페인을 구상해, 구호를 들고 있는 자신의 사진을 해시태그와 함께 게시해 다른 사람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Facebook으로부터 시작된 이 운동은, 며칠 만에 다른 소셜 미디어로 번져나가 영향력이 점점 확대돼, 라이베리아계 여성 단체의 데모로 이어지는 등 미국 전역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를 통해, 라이베리아를 포함한 아프리카계인들에 대한 두려움과 편견이 어느 정도 사라질 수 있었다.

Profile

Photo Credit: Shoana Solomon

Facebook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이해, 소개한 전 세계 총 12인의 이야기는, 여기에서 살펴볼 수 있다.